▒   [보드관리설정]-[4-15]에서 지정   ▒  

한국교회 개혁과 헨리나우웬의 영성  

한국 교회의 성장학은

골리앗과 싸우기 위해 나온 어린 목동 다윗에게 입힐 튼튼한 갑옷을 연구하는 학문같습니다. 헨리 나우웬의 책을 읽으면, 골리앗과 싸우기 위해 입어야 했던, 감당못할 갑옷들이 벗어 던져지는 느낌을 받습니다.

김동호 목사의 생명을 걸고 쓴, 생사를 건 교회개혁이라는 책을 잠깐 보면서 교회개혁(?)을 위해 장로와 싸우다, 죽은 목사가 있다면 그도 순교자일까? 생각해 보았습니다.

이땅을 치료하고 개혁시킬 사람은 베짱있는 특별한 사람의 묶이 아닙니다. 그리스도인에겐 세상 사람들에게 찾을 수 없는 감성적 풍성함이 있습니다. 내면세계의 영적 성숙이 없는 방법론적인 개혁은 서로에게 상처만 크게 할 뿐입니다.

(사소한 일에 목숨걸지 맙시다)

영적인 개혁은 구호를 외치거나 충성서약으로 이루어 질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헨리 나우웬은 진정한 개혁을 원하는 그리스도인들이 품어야 할 단어는 "긍휼"이라고 말합니다. 이 긍휼과 용서를 전제로 하지 않는 것은, 기독교적인 개혁이라고 말할 수 없습니다.

정말로 한국교회를 사랑하고 그리스도의 뜨거운 심장을 가진 자라면. 먼저 침묵할 줄 아는 영성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그리고, 그 개혁의 대상과 싸워 이기기 위해 힘을 모으는 것이 아니라. 침묵하면서, 먼저 신앙 안에서 깊은 교제와 만남을 통해. 우리 안에서부터 먼저 진정한 교회의 모습을 회복할 수 있어야 할 것입니다. 싸우기 위한 만남이 아니라, 교제하고 나눔이 있는 공동체(교회)를 위해 먼저 기도하는 것이, 어려운 때에 우리의 신앙을 보존하고 영적인 삶을 유지하기 위한 선행 조건일 것입니다.

한국교회는 중심보다 변방에 더 많은 의식있는 기독인들이 숨어 있음을 깨닫습니다. 변방에 있는 의식있는 그리스도인들을 항해 외칠 수 있는 영성있는 지도자가 필요한 때임니다.

본 홈페이지(카페)가
뭔가 개혁의 필요를 느끼면서 소외되고 있는 변방의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헨리 나우웬"을 통해 만날 수 있는 교제의 장으로 드려지기를 기도합니다.


211.216.123.91 안혜숙: 헨리나우웬의 영성을 늘 사모하는 사람입니다. -[02/11-10:10]-
211.216.123.91 안혜숙: 내 자신의 영성을 늘 점검하며 하나님이 가장 원하시는 것에 깨어있기 위해 기도합니다 -[02/11-10:13]-
220.74.20.196 신용현: 내자신의 내면을 바라보며 하나님이 바라시는 향기로운 제사를 드리기 -[05/03-14:48]-
220.74.20.196 신용현: 내자신의 내면을 바라보며 하나님이 바라시는 향기로운 제사를 드리기 위하여
우리 자신이 깨어져야하고 하나님의 은혜를 바라야지요///힘내라 힘
-[05/03-14:51]-
222.100.142.34 다나: 개혁은 공동체가 대상이 아니고 나의 내면 속 사람 이겠지요 인간의 방법으로 하나님을 기쁘시게 못하나니 오직 하나님의 방식으로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삶으로 회귀 하는것이 먼저 이루어지는것이 첫번째 개혁이 돼야겠지요 -[05/03-23:34]-
124.1.36.125 김옥희: 아직도 하나님의 그 거대하신 사랑앞에 좀더 머리를 숙이고.. 무릎을 꿇습니다. 겸손한 하루가 되겠습니다. -[08/17-09:11]-
58.143.72.144 김민영: 아멘. 부족한 우리들을 사랑하여 주시고 기다려주시는 하나님께 감사합니다. -[11/30-19:42]-
69.226.17.172 안나: 헨리나우웬의 "소명을 찾아서" 읽다가 귀한 구절이 -[01/30-16:43]-
69.226.17.172 안나: 있어 나눕니다 ""성숙이란 내자신의 고통을 더 잘 다루게 되었다는 것이 이니라
더욱 내자신의 고통을 하나님께 의탁하는 것이라는 새로운 시각을 갖게되었다.
특히 영적인 의미에서의 성숙이란 팔을 벌리고 남이 와서 허리를 묶어 내가 원하지
않는 곳으로 끌고 가도록 기꺼이 허락하는 마음이 커지는것이다(요한복음21,18)
성숙한 신앙인에 대해 다시 묵상해봅니다 -[01/30-17:02]-
121.143.16.172 성현모: 개혁은 성숙한 그리스도인의 덕목으로 더욱 새로워 지기를 갈망 합니다. -[03/26-01:06]-
58.146.196.51 지나다: 감사합니다. -[05/01-21:47]-

  이름   메일
  내용 입력창 크게
                    수정/삭제